최종편집:2020-03-27 18:17 (금)
행사대행업계 "코로나 사태로 줄도산 위기 ...정부 특별 긴급지원" 호소
상태바
행사대행업계 "코로나 사태로 줄도산 위기 ...정부 특별 긴급지원" 호소
  • 문미희 기자
  • 승인 2020.03.27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 26일 국회 앞에서 호소문 발표
"주무부처 없는 사각지대 ... 금융·세제혜택 지원 절실"
행사대행업 관계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동 국회 앞에서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이벤트사업에 대한 금융·세제지원 등 정부의 특별긴급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
행사대행업 관계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동 국회 앞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줄도산 위기에 처한 이벤트산업에 대한 금융·세제지원 등 정부의 특별긴급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

코로나19사태 확산으로 행사가 끊기면서 줄도산 위기에 처한 행사대행업계가 정부의 특별 긴급지원을 호소했다.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이사장 엄상용) 회원들은 26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동 국회 앞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줄도산이 눈 앞에 닥쳤지만 "행사대행업은 ‘산업 관련 법률’이 없고 주무 부처가 없어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면서 이같이 호소했다.

이들은 "우선 금융지원과 세제혜택 지원이 절실하다"면서 "행사대행업종 회사는 자산이 ‘전문가의 용역’이므로 유형적 자산이 없어 금융기관이나 공공기관으로부터 운전자금을 융자를 받는 데 어려움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부분 ‘보증’과 담보를 요구하고 있어 실질적인 금융지원은 거의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국가적 재난위기에서 각 지자체에서 예정한 ‘행사’ 혹은 ‘관광유치’를 위한 예산을 위기극복을 위한 예산으로 전용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위기극복을 위한 예산에 찬성해야지만, 행사예산이 없어지거나 전용이 되면 올해는 물론, 내년도 예산반영이 되지 않을 수 있다"면서 "결국 행사대행업은 대부분 도산은 물론이거니와 업종에서 자취를 감출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이들은 "이벤트 산업법 제정, 행사대행업을 독립된 산업분류로 구분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호소문 발표 자리에서는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이 주축이 되어, 조합사 임원사 대표 10여 명이 참석했다. 기업행사를 주축으로 하는 필쏘굿의 조지연 대표, 공공행사를 주축으로 하는 스타트라인의 서유영 대표 등이 피켓으로 요구를 전달했고, 유관단체인 한국이벤트컨벤션학회, 전국 각 지역의 이벤트 관련 회사가 최다 가입한 (사)한국이벤트협회, 축제기획자 모임의 (사)축제포럼, 이벤트협력회사가 다수 활동하는 (사)한국방송문화산업기술인협회 등 행사대행업 관련 4개 단체가 함께 했다.

이번 호소문 발표는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발맞춰 최소의 인원으로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한편 조합에 따르면 행사대행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대다수인 산업으로 2월부터 예정된 행사가 90% 이상 연기·취소됐다.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주최·주관하는 공공행사의 연기나 취소에서 기업이 주최·주관하는 민간 행사마저 무기한 연기나 취소되면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3000~4000여개의 행사가 취소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행사대행업은 이벤트회사, 시스템·제작물·렌탈 등 협력업체 직원, 진행요원, 사회자, 경비·경호, 도우미, 각종 공연단체 등 낙수효과가 큰 산업으로, 고용창출에 큰 영향을 주고 있고 있지만 이번 코로나19사태로 줄줄이 실직자가 될 처지에 놓여있다.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 엄상용 이사장은 "행사대행에 있어 필수적 요소인 무대, 음향, 조명, 특수효과, 영상 시스템 및 렌탈 회사 등은 올 상반기 매출이 ‘0원’인 경우도 허다할 정도로 심각한 지경"이라면서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이벤트산업에 대한 국가적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