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4-07 08:23 (화)
미래한국당 새 대표에 원유철 ... "공관위 교체"
상태바
미래한국당 새 대표에 원유철 ... "공관위 교체"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0.03.2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선교 사퇴 하루 만에 당 지도부 교체
“위원장 포함 새로 구성 ... 비례 순번 심도있게 논의"
원유철 미래한국당 신임 당대표가 20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원유철 미래한국당 신임 당대표가 20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한국당 신임 당 대표에 5선의 원유철 의원이 20일 추대됐다. 미래통합당과의 공천 갈등 끝에 한선교 대표 등 지도부가 일괄 사퇴한 지 하루 만이다.

상임고문에는 정갑윤 의원, 정책위의장엔 김기선 의원, 사무총장엔 염동열 의원이 임명됐다.

이미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들은 전날 통합당을 탈당하고 한국당으로 이적했다. 정운천 최고위원은 직을 유지하기로 했다.

원유철 대표는 이날 의총 후 기자회견에서 “신속하게 미래한국당의 혼란을 수습하고 체제를 정비하겠다”며 “오늘 중으로 공관위를 새롭게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비례 순번 문제는 새 공관위에서 심도있는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한선교 전 대표와 공병호 공천위원장이 주도한 비례대표 공천을 원점 재검토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