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3-27 18:17 (금)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직 사퇴 ... "가소로운 자들에 막혀"
상태바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직 사퇴 ... "가소로운 자들에 막혀"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0.03.19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사퇴의 뜻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사퇴의 뜻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비례대표 공천을 놓고 미래통합당과갈등을 겪었던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가 19일 사퇴했다.

한 대표는 이날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미래한국당 대표직을 이 시간 이후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참으로 가소로운 자들에 의해 제 정치인생 16년 마지막을, 정말 당과 국가에 봉사하고 좋은 흔적을 남겨야겠다는 저의 생각은 막혀버리고 말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 줌도 안 되는 그 야당의 권력을 갖고 그 부패한 권력이, (내가) 참으로 보여주고 싶었던 개혁을 막아버리고 말았다”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그러나 ‘가소로운 자들이 누구냐? 황교안 대표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황교안 대표는 아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