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3-27 18:17 (금)
아시아나항공, 이란 재외국민 수송 위해 전세기 띄워
상태바
아시아나항공, 이란 재외국민 수송 위해 전세기 띄워
  • 문미희 기자
  • 승인 2020.03.19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란 체류 재외국민 80명, ‘두바이’서 전세기 통해 국내로 수송
19일 오후 4시 30분 인천국제공항 도착
아시아나항공 A380 여객기.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A380 여객기.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이란에 체류중인 재외국민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전세 항공편을 띄웠다.

해당 전세기는 아랍에미리트의 두바이로 들어가 이란에서 이동해온 재외국민 80명을 태워 한국으로 수송하게 된다.

이들 재외국민들은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라 좌석을 분산 배치해 앉게 된다. 아울러 동승하는 캐빈승무원들의 안전을 위해 방호복 및 보호장구가 함께 지급되고 기내서비스 역시 최소화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의 이란 재외국민 수송 전세기는 19일(현지시간) 오전 2시 45분에 두바이를 출발해 오늘 16시3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게 된다.

이를 위해 아시아나항공 전세기는 17일 오후 11시 50분, 승객 없이 빈 비행기로 이륙하는 ‘페리 운항’으로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18일(현지시간) 오전 4시 51분 두바이 알막툼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최근 이란과 주변국 간의 항공노선이 축소돼 이곳을 오가던 우리 국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외교부와 긴밀히 협의해 이번 전세기 운항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알막툼 국제공항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제벨알리에 위치한 국제공항으로 두바이 도심에서 남서쪽으로 약 37 km 떨어져 있는 신공항이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