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2-26 17:37 (수)
중기부, '신종 코로나'로 '원자재·수출입' 애로겪는 중기에 2500억 푼다
상태바
중기부, '신종 코로나'로 '원자재·수출입' 애로겪는 중기에 2500억 푼다
  • 문미희 기자
  • 승인 2020.02.0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시흥 제조업체 D사 방문, 중소기업·협동조합과 간담회를 갖고 신속한 대응 약속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일 경남 창원시 태림산업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기업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일 경남 창원시 태림산업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기업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으로 원자재 수급이나 수출입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을 돕기위해 긴급자금 2500억원을 투입키로 하는 등 신속 대응에 나섰다.

박영선 장관은 3일 경남 창원 태림산업 방문에 이어 4일 경기 시흥에 소재한 건설장비 제조업체 D사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대응을 위한 중소기업 현장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영선 장관은 원자재 및 제품 수출입 등으로 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비위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한 긴급자금 융자, 특례보증 등 2500억원 공급을 약속했다.

박영선 장관은 “중국은 한국과 교역량이 가장 많은 국가로 중국에 공장을 가진 중소기업, 수출 중소기업에 많아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면서 "상황을 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고 단계별 대응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중소기업 간에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서로 협력한다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영선 장관은 “중기부는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정책금융 2500억원을 준비하고, 현장과 끊임없이 소통해 최대한 신속히 대응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