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2-21 14:38 (금)
[단독] 중국 광동성, 기업에 출근금지 명령
상태바
[단독] 중국 광동성, 기업에 출근금지 명령
  • 김석중 기자
  • 승인 2020.01.2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광동성 인민정부, 28일 '중화인민공화국 돌발사건 대응법’ 발동
2월 9일까지 출근ㆍ개학 금지 명령
위반시 20만위안(한화 3377만원) 벌금 및 영업정지
현지 대기업은 철수 검토...중소기업은 현지에 머물면서 사태 예의주시
중국 광동성 인민정부 통지문 전문.
중국 광동성 인민정부 통지문 전문.

중국 우한 지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세계로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광동성 인민정부가 각 기관, 학교, 기업 등에 통지문을 보내고 오는 2월 9일까지 각 기업과 학교에 출근금지 및 개학 금지 명령을 내렸다.

29일 중국의 한 소식통에 따르면 홍콩, 마카오, 신천 등 중궁 남부 해안지역을 관할하는 중국 광동성 인민정부는 28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예방 및 대응을 위해 ‘기업의 조업회복과 학교의 개학시간에 관한 광동성 인민정부의 통지문’을 각 지방급 상장인민정부, 각 현(시,구) 인민정부, 성정부 각부문, 각 직속기구 등에 보냈다.

통지문에 따르면 ‘중화인민공화국 돌발사건 대응법’에 근거해 중국 광동성내 각 기업(혹은 학교)은 오는 2월 9일까지 출근(개학) 금지를 명령했다. 아울러 2월 10일 출근(개학)시 위생관련 장비 보유 및 소독 진행 할 것도 명령했다.

이는 권고사항이 아닌 법령으로 이를 어길시 형사처벌 및 RMB 20만 위안(한화 3376만원) 이하의 벌금과 영업정지(영업허가증 가압류)를 당하게 된다.

이에 해당 지역에 있는 기업(학교)는 29일부터 업무를 중단한 채, 상황변화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현지에 나가있는 한 기업 관계자는 "특히 이 지역은 국내 기업들이 많이 몰려있는 곳"이라면서 "대기업들은 현지에 파견나가 있는 직원들의 철수를 검토 중에 있고, 중소기업은 현지에서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부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으로 인한 사망자와 확진 환자가 급속도로 늘고 있다. 확진 환자는 6000명을 육박해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를 넘어섰다.

중국 위생건강위원회는 29일 0시 기준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는 132명, 확진 환자는 5974명, 의심 환자는 923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2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가능한 한 빨리 중국에 국제 전문가를 보내기로 중국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WHO는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이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난 이후 발표한 성명에서 이같이 말했다.

WHO는 양측이 이날 만남에서 발병지인 우한의 봉쇄 조치에 대한 지속적 협력, 다른 도시와 지역의 공중 보건 대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심각성과 전염성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 지속적인 정보 공유 등에 초점을 맞췄다고 알렸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