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2-26 17:37 (수)
수출 중소기업 절반, 신남방국가 수출 기대하지만 낙관 못하는 이유
상태바
수출 중소기업 절반, 신남방국가 수출 기대하지만 낙관 못하는 이유
  • 문미희 기자
  • 승인 2020.01.28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2020 중소기업 수출전망 및 정책과제' 조사 결과 발표
가장 큰 수출 영향 대외리스크, ‘전세계 경기 악화 및 주요 교역국의 내수침체(64.7%)'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우리나라 수출 중소기업 절반이 올해 신남방국가로의 수출을 기대하고 있으면서도 수출전망에 대해서는 크게 낙관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유는 전세계 경기악화 및 주요 교역국의 내수침체, 미·중 무역분쟁, 미·이란 분쟁으로 인한 중동리스크를 꼽았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전국의 수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중소기업 수출전망 및 정책과제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 10곳 중 5곳은 2020년 수출 증가 예상 지역(복수응답)으로 ‘신남방국가’(49.3%)를 꼽았으며, ‘중국’(29.3%), ‘유럽’(25.3%), ‘신북방국가’(16%), ‘북미’(12.3%)가 그 뒤를 이었다.

신남방국가는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아세안과 인도를 포함한 11개국이며, 신북방국가는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유라시아 대륙의 북부 및 중부 14개국이다.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자료/중소기업중앙회

한편 중소기업 절반은 2020년 수출전망이 ‘보통’(53%) 이라고 응답했으며, ‘좋음’(28.7%), ‘나쁨’(15%). ‘매우 나쁨’(2%), ‘매우 좋음’(1.3%) 순으로 나타났다.

2020년 수출에 영향을 끼칠 대외 리스크로는 ‘전세계 경기 악화 및 주요 교역국의 내수침체’(64.7%)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미중 무역 분쟁’(14.3%)과 ‘미·이란 분쟁으로 인한 중동 리스크’(10.7%) 등으로 나타났다.

대외리스크에 대한 대응책으로는 ‘신흥시장 개척 등 수출 시장 다각화’(41%), ‘기존 거래처 관리 강화’(35.7%), ‘별도 대응방안 없음’(16.7%)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시장다변화를 위한 신규 진출 희망 시장(복수응답)으로는 ‘신남방국가’(35.7%). ‘유럽’(23%). ‘북미’(18.7%), ‘신북방국가’(15.7%) 등의 순으로 나타나 여전히 신남방국가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중소기업 수출 확대를 위한 정부 중점 과제(복수응답)로는 ‘전시회·시장개척단 등 해외마케팅 지원강화’(52.7%), ‘수출 기업 우대 금융 정책 및 지원강화’(47.7%), ‘신남방·북방 등 신흥시장 개척 지원 확대’(34.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올해도 미중 무역분쟁, 중동문제 등 다양한 수출 리스크가 있음에도 중소기업들은 긍정적인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다만 대다수의 중소기업들이 수출 다변화를 위해 신남방국가로의 진출을 희망하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