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9-21 17:17 (월)
공유경제의 진짜 핵심은 공유가 아닌 효율성 추구
상태바
공유경제의 진짜 핵심은 공유가 아닌 효율성 추구
  • 매일산업뉴스
  • 승인 2020.01.10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경제칼럼] 이웅희 한양대 경영대 교수

공유경제에 대한 오해...'선한경제'라는 착각
사업명칭에 '공유'를 붙였을때 부작용 적지 않아
오히려 이윤추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개념
사진/Image by Olle August from Pixabay
사진/Image by Olle August from Pixabay

에어비앤비, 우버, 리프트, 위워크… 공유경제의 대표적인 아이콘들이다. 그런데 이 대표기업들의 사업모델을 가만히 살펴보면 공통점들이 있다. 바로 ‘자산의 공격적인 활용’이다.

에어비앤비 사업모델의 핵심은 놀고 있는 빈방을 가진 집주인들이 그 자산을 적극 활용해서 추가적으로 수익을 올릴 수 있게 하는 것이다. 물론 소비자 입장에선 호텔보다 더 싼 가격으로 현지 생활을 즐길 수 있게 해준다.

카쉐어링도 처음에는 주차장에서 놀고 있는 차를 가진 사람들이 그 노는 차를 활용하여 추가적 수입을 올릴 수 있게 해주는 취지에서 출발했다. 사무실 공유, 주방 공유 등도 마찬가지다. 이들 모두의 공통점은 100% 활용도에 못미치는 현재의 자산 활용도를 100%까지 올리자는 자산의 효율적 사용이다.

과거에 자산활용도가 낮았는데, 어떻게 그게 지금은 활용도가 높아질 수 있는가. 그 이유는 바로 IT기술혁신 때문이다. 과거와 달리 휴대폰 앱을 통해 상대방 자산의 활용가능성을 순식간에 체크할 수 있고, GPS를 통해 각자의 위치가 확인되고, 과금과 결제도 용이해졌기 때문이다. 이것 때문에 놀고 있는 자산을 주변사람에게 돈 받고 이용하게 할 수 있는 것이다. 이게 소위 ‘공유경제’의 핵심이다.

이웅희 한양대 경영대학 교수
이웅희 한양대 경영대 교수

이런 의미에서 이런 사업모델에 '공유'란 명칭이 붙은 것은, 그 본질이 빗나간 정도가 아니라 아예 정반대되는 명칭이 붙었다고 봐야한다. 물론 이 사업모델들이 자산을 타인과 공유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 하지만 그 자산을 공짜로 빌려주는 것은 절대 아니다. 이런 잘못된 명칭은 매우 중대한 사회적 부작용을 초래하고 있다.

그 대표적 부작용을 꼽자면, 공유경제는 이윤극대화와는 거리가 멀기에, 기존의 사익추구 경제와는 다른 ‘선한 경제’라는 착각을 사람들에게 갖게 한 점이다. 그러나 일반적 사회통념과는 달리, 공유경제는 이윤추구를 억제하고 이타적인 부분을 강조하는 개념이 절대 아니다. 오히려 공유경제는 역설적으로 이윤추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개념이다.

다시 우버, 타다, 에어비앤비 등을 생각해보자. 이 사업들의 공통점이 자신의 소유권, 사유재산권을 포기하고, 자산을 '공유'하여 사회에 기여하는 것처럼 보이는가. 그 과정에서 이들은 이윤추구를 포기하는가? 절대 그렇지 않다. 다시 강조하지만, 이들 사업모델의 핵심은 유휴자산의 효율성 극대화이기에, 오히려 이윤추구의 초(超)극대화 논리로 봐야 한다.

런던대의 지아나 에카트(Giana Eckhardt) 교수는 이미 2015년 하버드비즈니스리뷰를 통해 이런 오해에 대해 경종을 울린 적이 있다. ‘The Sharing Economy Isn't About Sharing at All’(공유경제엔 공유가 없다)란 직설적인 제목의 글을 통해 그녀는 공유경제의 명칭이 오해를 불러옴을 지적했다. 그녀는 대신 이 새로운 경제가 다른 사람들의 자산에 돈을 내고 접근(Access)하는 것이 가능해진, 접근경제(Access Economy)임을 강조했다. 이 새로운 경제를 무어라고 부르건, 중요한 점은 이것이다. 새로운 경제에는 기업의 효율성 추구가 전보다 훨씬 더 중요해진다는 사실이다. [글=이웅희 한양대 경영대 교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